뮤즈 내한 공연 후기 20100107


3년전 이 맘 때도 눈이 쌓여 있었다. 찬바람은 매서웠지만 온도는 살짝 영상에 걸쳐 있었는지, 바닥은 질척질척했다. 수천명의 사람들이 밤의 지하철을 내려 철퍽 철퍽 걸어갔다. 꿉꿉하기 그지 없는 환경이었지만 표정은 마냥 설레였다. 몇 시간 후 다시 수천명의 사람들이 밤을 지하철을 타러 더욱 차가워진 바람을 뚫고 걸어갔다. 환희의 얼굴이었다. 2007년 초, 뮤즈의 첫 내한 공연 전후 풍경이다. 2010년 1월 7일과 마찬가지의 모습이었다. 그 때의 내한 공연, 같은 해 여름의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에 이어 세 번 째로 한국을 찾은 뮤즈는 그 때 처럼 눈이 쌓인 도로를 보며, 한국의 겨울은 눈이 참 많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그리고 기대했을 것이다. 그 동안의 한국 공연처럼 웸블리에 못지 않은, 뜨거운 관객들이 그들을 기다리고 있을 거라고.

서울에는 몇 년만인지 모를 한파가 불어 닥쳤다. 처음도 아니고 두 번 째도 아니고, 세 번 째다. 이 정도면 포기하고 싶어진다. 그냥 가지 말까. 달라야 얼마나 다르겠어, 라고 어떻게든 안 갈 구실을 찾게 된다. 그래도 2010년 첫 내한 공연이다. 공연관람이란 일종의 업무, 처음부터 나태할 수는 없다. 한 번 수업에 빠지면 계속 빠지게 되는 이치와 같다. 하여, 지하철에 몸을 맡겼다. 한 시간 후 올림픽 공원에 도착했다. 눈더미가 단단했다. 보통 때의 공연이었다면 이리 저리 흩어져 있었을 인파는 눈더미 사이로 난 외 길을 따라 툰드라로 향하는 순록 때처럼 줄줄이 체조경기장으로 향했다. 누구 하나 춥다고 불평하지 않았다. 처음이 아닌 사람은 지난 공연의 감동을 기억하고 있기에, 처음인 사람은 소문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기에 마냥 들떠 있었다. 뮤즈의 라이브란, 무릇 그러한 것이다.

브릿팝이 수명을 다하고 라디오헤드가 영국 록의 헤게모니를 장악한 90년대 후반, 그 자장권에서 뮤즈는 태어났다. 1999년 세기말적 우울과 격정을 농축하고 있던 <Showbiz>로 데뷔한 그들은 2001년 <Origin Of Symmetry>를 거쳐 2003년 <Absolution>으로 더이상 라디오헤드와 비교되지 않아도 될 자격을 갖춘, 독자적 세계를 구축했다. 그 세계는 2006년 <Black Holes and Revelations>으로 더욱 견고해졌고 최근 앨범인 <The Resistance>로 확장됐다. SF적 가사를 바탕으로, 그들은 그 공상을 사운드로 구현해왔다. 그것은 세기말 브릿팝의 우울, 헤비 메탈의 폭주, 아트 록의 탐미가 어우러진 스페이스 오페라였다. 뮤즈가 록의 새로운 미학을 제시했냐는 질문에는 이견이 있을 수 있지만, 기존의 문법들을 재료료 고출력 엔진을 만들었다는 건 분명하다. 그것은 다만 스튜디오에서 끝난 게 아니었다. 드럼(도미닉 하워드), 베이스(크리스 볼첸홈)의 막강한 지원 사격하에 기타와 피아노를 종횡무진 누비며 격정의 보컬을 뿜어내는 매튜 벨라미의 활약은 그들에게 최고의 라이브 밴드 중 하나라는 평가를 붙게 했다. 콜드플레이, 트래비스 등 비슷한 시기에 데뷔한 밴드들만큼의 메가 히트곡은 없었으되 관객 동원력 및 영향력에 있어서 뮤즈가 꿀리지 않는 이유도 바로 그것이었다. 무대에는 세 명이 있을 뿐이지만 삼십인조 오케스트라에 못지 않는 웅장한 카타르시스를, 뮤즈는 줄곧 제공했던 것이다. 지난 두 번의 내한에서도 그들은 그 능력을 유감없이 떨쳤다. 이제 세 번 째로 포스를 시전할 차례였다. 

예정 시각을 40분 넘긴 8시 40분 쯤, 체조 경기장의 불이 꺼졌다. 공연 전에 트는 노래 한 곡 한 곡이 끝날 때 마다 이제 시작할 거라는 기대감에 터지곤 했던 객석의 함성이 몇 배로 커졌다. 무대에 설치된 세 대의 대형 LCD에 영상이 들어왔다. 빌딩의 형상. 이번 월드 투어의 제목이 '레지스턴스 투어'. 도시 저항군의 전투가 시작되려는 참이었다. 스피커에서 흐르는 인트로 음악을 뒤덮는 객석의 환호성과 함께 뮤즈가 무대위로 올라왔다. 그리고 첫 곡 'Uprising'을 연주했다. 새 앨범의 첫 번째 수록곡이자 첫 싱글. 분위기는 달아오를 틈도 없이 이미 절정이었다. 매튜 벨라미는 계속 손을 치켜들며 객석을 선동했고 이에 맞춰 수천개의 손이 일제히, 하지만 자유롭게 솟아 올랐다. 공연이 끝날 때 까지, 그 손은 내려갈 틈이 없었다. 격한 노래를 연주할 때는 환희를 표현하기 위해, 차분한 노래를 연주할 때는 디카속에 그 모습을 간직하기 위한 손들이 객석의 머리 위에 계속 솟아 있었다.

그 무수한 손들과 무대 위의 세 남자가 만들어내는 광기와 열기는 제3제국의 전당대회와도 같았다. 뇌의 일부가 심장 근처에 있어 성대와 양손을 따로 관장하는듯한 매튜 벨라미의 멀티 플레이, 그가 마음놓고 무대를 휘젓고 사운드 폭탄을 투척할 수 있게 든든한 토대를 구축하는 두 명의 리드머가 이 전당대회의 총통격이었던 건 말할 필요도 없다. 무대 위의 스크린 뿐만 아니라 양 옆의 중계 스크린까지 현장과 VJ영상이 적절하게 섞이며 무대와 뮤즈, 관객을 하나의 유기체로 묶어냈다. 갈수록 거대해지는 록 콘서트에서 무대는 일종의 로봇이다. 그리고 밴드는 그 로봇에 탑승한 파일럿이다. 파일럿과 로봇은 음향과 조명, 그리고 영상의 도움을 얻어 하나가 된다. 뮤즈의 이번 공연에 투입된 그 요소들은 로봇과 파일럿의 싱크로율을 100%로 끌어올렸다.

그렇게 탄생한, 이 가동시간 2시간 한정의 유기체의 필살기는 역시 후반에 터져나왔다. 모두가 셋리스트를 알고 가는 것도 아니고, 모두가 뮤즈 콘서트에서의 관례를 아는 것도 아닐텐데 'Starlight'를 연주할 때 1-2-1-3 박수는 세상 그 어떤 퍼커션보다 아름다운 리듬으로 펜스에서 천장까지 울려 퍼졌다. 바로 이어진 뮤즈의 대표적인 히트곡 'Time Is Running Out'. 객석은 최고조로 출렁거렸다. 싱얼롱은 태양처럼 폭발했다.  'Stockholm Syndrome'으로 본 공연이 끝나고 이어진 두 곡의 앵콜 'Plug In Baby' 'Knights Of Cydonia'로 이 도시저항전의 장렬한 엔딩 크레딧이 흐를 때 까지, 아무도 땅에 발만 붙이고 있을 수는 없었다. 뛰고, 소리지르고, 매료되고, 황홀해할 뿐이었다. 뮤즈의 음악을 비판할 수는 있을지언정, 뮤즈의 라이브를 누가 흠잡을 수 있겠는가. 취향과 기준을 넘어서는 그 압도적인 포스앞에서 말이다. 지난 두 번의 공연에 비해 아쉬웠던 사운드, 그래서 백업 세션의 신서사이저가 잘 들리지 않았다는 사실이 아쉽지도 않은 건 바로 그 실력과 아우라의 존재감덕이었다. 에센스가 되어 떠다니는 록 콘서트의 열락이 거기 있기 때문이었다.

좌석에 앉아 봤음에도, 공연이 끝난 후 몸에는 살짝 땀이 흘렀다. 찬바람에 순식간에 땀이 식는 걸 느끼며, 악천후를 무릅쓰고 먼 길을 재촉했던 진짜 이유가 떠올랐다. 그건 평론가의 책무따위가 아니었다. 두 번이나 만끽했던 관객으로서의 희열이었다. 머리는 망각했을지라도, 몸은 생생히 간직하고 있던 두 번의 희열이 추위를 뚫었다. 이보다 더한 추위가 몰아치더라도, 그들의 기량이 녹슬지 않는 한 몸은 언제라도 다시 그들의 공연장으로 향할 수 밖에 없으리라. 그들이 시전하는 포스에 전율을 느끼며, 툰드라의 풀을 뜯는 순록처럼 행복해하리라.

프레시안 '김작가의 음담악담'


INTRO
UPRISING (RIFF VERSION)
MAP OF THE PROBLEMATIQUE

SUPERMASSIVE BLACKHOLE
MK ULTRA (-1)
NEW BORN

BUTTERFLIES & HURRICANES

HYSTERIA
- NISHE (DRUM & BASS JAM) -
UNITED STATES OF EURASIA

- DRUM & BASS JAM -
UNDISCLOSED DESIRES
RESISTANCE
STARLIGHT

TIME IS RUNNING OUT

UNNATURAL SELECTION
STOCKHOLM SYNDROME




-ENCORE_
PLUG IN BABY

KNIGHTS OF CYDONIA


(사진ㅣ 옐로우나인)



by 김작가 | 2010/01/08 22:07 | 스토리 | 트랙백(3) | 핑백(1) | 덧글(17)
Tracked from 대마왕 이야기 at 2010/01/09 15:34

제목 : 2010 Muse The Resistance Tou..
2010 Muse The Resistance Tour in Seoul뮤즈는 학생 시절부터 수백 번을 듣고 라이브 영상도 질리도록 봐서 닳고 닳았달까. 전과 같은 흥분을 느낄 수 있었을까 싶었지만 정말 이렇게 매번 새로울 수 있는 밴드가 있다는 게 새삼 대단하게 느껴졌다. 팬들과의 호흡도 좋았고. 전주 연주 중에 갑자기 Starlight 시작하고 모두가 음악에 맞춰 그 박수를 칠 때는 몸에 전기가 흐르는 거 같았다. 이런 반응에 메튜도 ......more

Tracked from 화이트퀸의 음악여행 at 2010/01/09 22:59

제목 : Muse (뮤즈) 내한공연 후기 (2009년 1월 ..
매서운 한파따위 두렵지 않아 지금 시각은 2010년 1월 7일 오전 8시, 불과 12시간 후면 Muse를 만난다. 그렇다. 오늘은 대망의 Muse 내한공연이 있는 날이다. 대한민국에서만 벌써 세 번째 공연이다. 그런데 정작 공연을 앞두고 준비한 것은 없다. 가사를 외운다거나 앞선 공연들의 Setlist를 파악하는 등의 예습을 전혀 하지 않았다. 마치 집 앞에서 볼 영화 한편을 기다리듯이 태연하기만 하다. 연말의 게으름이 빚어낸 출중한 성과들은 ......more

Tracked from clotho's Radio at 2010/01/18 11:58

제목 : MUSE Live in Seoul : 뮤즈 내한공연..
사실 뮤즈 내한공연 후기는 이제 더 이상 새로울 것도 없습니다만 짧게 남깁니다. 저에게 이번 Resistance Tour는 지난 두번의 앨범 투어 이후로 3번째 공연이었죠. 그래도 여전히 저를 설레이게 하는 팀이기 때문에 이번에도 한껏 뛰어놀고 와야겠다는 심정으로 칼퇴 후 공연장으로 향했습니다. 공연장 가는 길에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하나 있었어요. 8시 공연 시작 전까지 약간의 시간이 남았기 때문에 일단 천호역에 내려서 간단히 요기를 했습니다.......more

Linked at Twitter.. at 2010/01/09 07:21

... Groove Tube : 뮤즈 내한 공연 후기 20100107</a> zakka.egloos.com/4314747 &ndash; <a href="http://zakka.egloos.com/4314747" class="external exit">view page</a> &ndash; ... more

Commented by 안녕밍키 at 2010/01/08 22:39
아, 곳곳에서 뮤즈 관람기 어택이 시작되었네요.
Commented by 샤린로즈 at 2010/01/08 22:45
뮤즈의 음악은 깔끔하면서도 마약에 취한듯 몽롱한 느낌이에요
부럽네요 ㅜㅜ
Commented by 로린 at 2010/01/08 22:49
엌 UNITED STATES OF EURASIA 이 영상은 제가 올린건데.... 아무튼 뮤즈 공연은 매번 봐도 최고인거 같습니다.
Commented by 짚시피트 at 2010/01/08 23:07
2집 앨범 타이틀이 [Origin of Symmetry]라는 사실만 정정하신다면,
기다렸던 김작가님의 리뷰군요 역시 잘읽었습니다
앞선 두번의 공연을 놓치고
드디어 마주한 그들의 라이브는
과연 제 인생의 또 하나의 하이라이트였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뮤즈의 공연을 보기위해 살아가렵니다
Commented by 김작가 at 2010/01/08 23:11
고쳤습니다.
Commented by 짚시피트 at 2010/01/08 23:30
아 글구보니 [The Resist'e'nce] 도 [The Resist'a'nce] 군요

...죄송합니다 제가 생판 모르는 남의 등에 붙어있는 실오라기 하나에도 상당히 집착하는 좀 구린 성격이라서요 ㅠㅠ
Commented by Leedo at 2010/01/08 23:36
장난아니었네요; 싸이도니아는 찍은 사람이 없나보네요;ㅋ
Commented by crowley at 2010/01/08 23:56
아 다 좋은데
40분 늦게 나와서 죽여버리고 싶었습니다 진짜 ㅡㅡ
뮤즈는 처음가보는데 여성분이 진짜 많아서 슬램 하고 놀 수가 없는게 살짝 아쉬웠습니다ㅠㅠ
Commented by 김작가 at 2010/01/09 06:50
펜타포트때의 '바로 그 이유'라고는 생각하고 싶지 않습니다.
Commented by Zannah at 2010/01/09 23:48
'바로 그 이유'라고 하심은 인간의 생리작용과 관련 있다는 바로 그...?
Commented by acrobat at 2010/01/09 00:40
못간게 서러워 왜 뮤즈 공연 후기들이 안올라오나 음악밸리를 탓하기만 했는대 감사합니다 ㅎㅎ



Commented at 2010/01/09 13:11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대마왕 at 2010/01/09 15:40
Starlight 시작할 때 갑자기 반전하듯 시작하는 느낌이었는데 관객들의
즉각적인 반응에 무척 놀랐습니다. 아 정말 그 순간이 아직까지도 생생하네요.

http://www.youtube.com/watch?v=C-Z9TTxqy2Q
Commented by 콩콩 at 2010/01/11 04:30
네이버 메인에서만 뮤즈 라이브 후기를 3번이나 보게되네요.
Commented by fish at 2010/01/11 16:00
헉 정말 디테일하게 쓰셨네요
마치 공연을 다시 보는듯한 이느낌 ㅋㅋ
아 정말 공연이 끝났지만 이 식을줄모르는 갈증같은건
어찌해결해야할까요 ㅋㅋ
올여름에 다시한번와준다면 해결이 되려나
Commented by at 2010/01/11 22:13
아 콘서트가 떠오르네요 ㅠㅠㅠ
맨 앞에서 죽을뻔한걸 제외하면
원없이 듣고 뛰고 소리치고 봤었어요 ㅋㅋㅋ
어쩌다 마이크바로앞에 서게되서 ㅋㅋ
Commented by 서나 at 2010/01/20 22:49
아...결국 넘 좋아서 울어버렸다는 ㅠ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음악 친구나 해요
by 김작가 2008 이글루스 TOP 100
Calendar
메모장
noisepop@hanmail.net
http://twtkr.com/GrooveCube
카테고리
전체
음악이 해준 말
생각
스토리
대화
어른들의 놀이터
번쩍하는 황홀한 순간
상수일지
아주 특별했던 봄
아주 특별한 여름
go20
private press
NM
야담과 실화
바벨의 콘서트
VS 칼럼
자전거 라이프
방명록
비밀의 창고
미분류
포토로그

보이는 것의 날인
태그
매시브어택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맑스 Contra 내한공연 아감벤 밥딜런 국카스텐 레미제라블 문화정책 전망 VampireWeekend 씨엔블루 루시드폴 페스티벌 글래스톤베리 트위터 이런들어떠하리저런들어떠하리 FnC 들뢰즈 2010 철학성향테스트 그린데이 오아시스 어떤날 인디 이병우 블로그 아이돌
전체보기
rss

skin by zodiac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