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소영 <A Tempo>


2001년, 스물일곱 동갑내기 남녀가 나란히 데뷔 앨범을 내놨다. 두 가지 공통점이 있었다. 하나는 포크를 기반으로 깔고 있었다는 것. 또 하나는 한국 포크의 시제를 동시대로 일치시켰다는 것이었다. 남자는 루시드 폴, 여자는 오소영이었다. 루시드 폴이 미선이 활동을 기반으로 한, 인디 신에서 뽑아올린 서정의 샘물이었다면 오소영은 한국 대중음악사의 청록파라 칭해 마땅한, 하나음악의 혈맥을 지키는 (공식적인) 마지막 주자였다. 70년대 다운타운포크에서 발아하여 80년대 언더그라운드에서 완성된 후 90년대까지 숨결을 지켜온 하나음악의 정취는 2000년대의 문법으로 그녀의 데뷔 앨범 <기억상실>에 녹아 있었다.

이 앨범은 이듬해 발매된 장필순의 <Soony 6>로 이어지는 하나의 다리이자, 역시 장필순의 대를 잇는 여성 싱어송라이터의 탄생을 알리는 자그마한 빛이었다. 한국의 이십대 여성 싱어송라이터들 대부분이 그렇듯, 음악은 정적이었고 정서는 내향적이었다. 하지만 어설프지 않았다. 안으로 옹숭그리는 언어는 진실했고 이야기는 담백하되 고리있는 멜로디에 실려 솟아 올랐다. 애써 들어달라 하지 않으나 절로 듣게 하는 음악이었다. 스물 일곱 오소영의 음악은 무릇 그러했다. 무엇인가 될 것 같았으나 별 반 이뤄진 게 없었던, 90년대의 후일담같았다. 루시드 폴과 마찬가지로. 그 후, 같은 해 데뷔한 동갑내기 루시드 폴은 먼 곳으로 날아가 이방의 노래들을 꾸준히 들려줬다. 오소영은 일상에 함몰되어 있었다. 본의만은 아니었다. 하나음악이 외피를 잃어 버린 게 컸을 것이다. 새 앨범 작업에 들어갔다는 소식은 진작부터 근근히 들려 왔지만 기댈 언덕이 사라진 탓이었을 것이다. 8년이 흘렀다. 오소영이 정말로 돌아왔다. 그녀가 데뷔했던 그 나이 또래의 새로운 여성들이 물밀듯이 등장하고 있는 지금. 이 쪽과 저 쪽, 가리지 않고 소녀들과 여성들이 브라운관과 무대를 장악하고 있는 지금.

누가 봐도 긴 공백이다. 하지만 세월의 붉은 녹이 없는 음악이다. 오히려 적지 않은 시간의 풍파속에서 오롯이 자신을 지켜온 이의 깊이가 <A Tempo>에는 있다. <기억상실>을 지배하던 정서가 과거와 현재, 도합하여 존재에 대한 번민이었다면 <A Tempo>의 그것은 일상과 풍경, 도합하여 세계에 대한 성찰이다. 사라진 직설화법을 대신하여 은유가 자리를 매우고 단편적 관념은 성숙한 에스프리가 되어 그녀의 성대를 울린다. 본질적으로 발랄했던 목소리는 한층 깊어져 이십대에는 표현할 수 없었을 다양한 감성위에 덧입혀진다. 달같은 음악이다. 달빛처럼 시리다. 달그림자처럼 처연하다. 달무리처럼 하염없다. 그렇게 개별적으로 존재하는 열 한 곡의 트랙이 그 목소리와 그 정서와 그 감성으로 엮여 유성처럼 흘러간다. 그 흐름은 <기억상실>과 마찬가지로 포크를 주된 자양분으로 삼되 이전과는 다른 요소들을 흡수하여 완성된다. 조동익이 프로듀서를 했던 <기억상실>에는 재즈의 뉘앙스가 곳곳에 배어 있었다. 반면 <A Tempo>에서 종종 드러나는 건 70년대 아트 록의 낭만주의다. 르네상스, 어스 앤 파이어 등 여성을 전면에 내세웠던 뮤지션들의 숭고미를, 오소영은 자신의 숨결로 내뱉는다.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딱 그만큼의 공기를 얹어.

우리는 모름지기 미안해 해야한다. 그녀를 기억 너머로 보낼 뻔한 것을. 그리고 스스럼없이 감사해야 한다. 유전자 조작과 형광등 불빛으로는 만들어낼 수 없는, 태양과 바람과 흙이 일궈낸 들꽃의 평원과 같은 노래들로 그녀가 미래의 추억을 선물하는 지금을. 아름다운 음악이라는 기표에 <A Tempo>는 합당해 마지 않은 기의다. 


노래 듣기
by 김작가 | 2009/09/25 23:24 | 음악이 해준 말 | 트랙백(1) | 핑백(1) | 덧글(11)
트랙백 주소 : http://zakka.egloos.com/tb/424270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말없는 등으로 기대고 .. at 2009/10/05 21:15

제목 : 오소영 &#8211; a tempo
김작가님의 오소영 &lt;A Tempo&gt;에 트랙백 별이님의 오소영 2집에 트랙백 지금은 Blogspot으로 옮겨 흔적을 찾아볼 수 없는 어떤 블로그의 주인장께서 &#8216;2집을 기다려지는 가수들&#8217;에 언급한 적이 있었다. 사실, 정말 가수&#8217;들&#8217;이었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그 포스팅 덕분에 내 머릿속의 &#8216;기억상실&#8217; 상태에서 해제된 아티스트는 &#8216;오소영&#8217; 단 한 ......more

Linked at 오소영 &#8211; a te.. at 2009/10/05 21:15

... Go to comments 김작가님의 오소영 &lt;A Tempo&gt;에 트랙백 별이님의 오소영 2집에 ... more

Commented by 우기 at 2009/09/25 23:40
드디어 나왔군요!

8년전 처음 오소영의 노래를 듣고 한동안 지인들에게 주는 선물은 항상 그녀의 음반이었습니다. 태어나서 처음 팬클럽이란 것에 가입도 하게했던, 그만큼 충격적이고 정말 좋은 음악이었는데...

새앨범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을 작년말 라디오를 통해 듣고 기대했는데 드디어 나온걸 보니 기대가 정말 큽니다.

/반가운 마음에 첫 댓글(사실 기억이 잘 안납니다.)을 두서없이 달았습니다.
인사드립니다.
Commented by Anton_ at 2009/09/26 04:24
와.. 이게 얼마만의 새앨범이신지. 너무 반갑군요..앨범 소식을 김작가님 블록에서 처음 알게 되어서 더 기쁘네요^^
Commented by 그레이폭스 at 2009/09/26 10:56
반가운 이름을 발견하고 들어왔습니다.

오랜만에 그녀의 목소리를 찾아서 들어봐야겠네요.
Commented by 여울바람 at 2009/09/26 15:46
이장혁 씨 앨범 처럼, 1집 앨범도 재발매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Commented by 로베르또 at 2009/09/26 18:43
소영님 1집 절판되지 않았어요. 얼마전까지 향과 옥션등에서 팔고 있었습니다.
Commented by nichefish at 2009/09/26 16:44
오소영 씨 음악.. 좋죠 ^^
Commented by маша at 2009/09/26 17:56
친구가 극찬하던 분이라 기억하고 있었는데,
밸리서 보게 될 줄 몰랐어요.
오소영씨가 앨범 안 낸다고 징징대던 녀석 생각이 나는 군요.
친구 놈에게 늦은 생일 선물이라도 해야겠네요.
덕분에 좋은 소식 알게됐습니다. 고맙습니다!!^--^
Commented by s at 2009/09/26 17:57
아우.. 정말 좋네요~
Commented by 로베르또 at 2009/09/26 18:44
운이 좋게도 올해 소영님 노래하시는 모습을 3번이나 뵈었습니다. 10월에 공연하신다고하니 꼭 다시 뵈었으면 좋겠어요.
Commented by scene at 2009/09/28 09:37
소식,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namy at 2009/09/29 01:55
이런 제길...너무 훌륭한데...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음악 친구나 해요
by 김작가 2008 이글루스 TOP 100
Calendar
메모장
noisepop@hanmail.net
http://twtkr.com/GrooveCube
카테고리
전체
음악이 해준 말
생각
스토리
대화
어른들의 놀이터
번쩍하는 황홀한 순간
상수일지
아주 특별했던 봄
아주 특별한 여름
go20
private press
NM
야담과 실화
바벨의 콘서트
VS 칼럼
자전거 라이프
방명록
비밀의 창고
미분류
포토로그

보이는 것의 날인
태그
트위터 글래스톤베리 그린데이 블로그 밥딜런 들뢰즈 전망 아이돌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아감벤 레미제라블 2010 내한공연 오아시스 인디 씨엔블루 어떤날 FnC 페스티벌 이병우 국카스텐 VampireWeekend 맑스 매시브어택 이런들어떠하리저런들어떠하리 철학성향테스트 루시드폴 문화정책 Contra
전체보기
rss

skin by zodiac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