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아시스 내한공연 후기

(사진: 옐로우나인)



오아시스가 지난 해 일곱번째 앨범 <Dig Out Your Soul>을 발표하고 월드 투어를 시작했을 때 그들이 한국을 다시 찾을 거라는 기대는 하지 않았다. 대신, 확신을 했을 뿐이다. 2006년 2월 첫 내한공연을 마친 후 '크레이지 피플'을 외치며 한국 관객들의 열정과 호응에 잔뜩 고무됐던 그들이었다. 그 맛을 한 번 봤는데, 다음 투어에 어찌 한국을 빼놓을 수 있으랴. 과연, 그들은 한국을 다시 찾았다. 세계적인 경기 침체에 원화가치까지 폭락한 사정을 감안, 스스로 개런티를 낮췄다는 후문까지 전해질 정도로 오아시스에게 한국은 꼭 다시 오고 싶은 장소였나 보다. 공연 전날인 3월 31일 밤 입국, 다음 날인 4월 2일 아침에 출국한 짧은 여정이었지만 역시 잊지 못할 스케줄이었을 거다. 그들에게는 물론이고, 올림픽 체조 경기장을 가득 매운 9천여의 관객에게도. 또한 이런 저런 사정으로 그 자리를 지킬 수 없었던 다른 수많은 팬들에게도. 그리고 두 번째로 오아시스 공연을 본 것임에도 3년전과 똑같은, 그러나 또 다른 감동을 느꼈던 나에게도.

직업이 평론가인지라 왠만한 공연은 다 챙겨보게 된다. 자연스럽게 무뎌진다. 설렘도 줄어든다. 그 날은 달랐다. 어디에 차를 대놓고 어떤 길로 체조경기장까지 향했는지 까맣게 잊어먹을 정도로 마음이 부풀어있었다. 오아시스의 공연이었기 때문이다. 이 땅에서 30대를 살아가고 있고 90년대 대중문화의 홍수를 맞고 자란 이들에게 오아시스는 특별한 존재일 수 밖에 없다. 우리에게 영국 음악의 동시대를 체험하게 했고, 고고하고 걸러진 언어가 아닌 유머와 독설로 록 음악도 충분히 가십이 될 수 있다는 재미를 일깨워줬으며, 무엇보다 세월이 지나도 언제나 듣고 싶은 노래, 따라 부르고 싶은 노래를 수없이 만들어낸 그들이다. 게다가 2005년의 <Don't Believe The Truth>로 부활의 조짐을 보이더니 <Dig Out Your Soul>로 다시 하나의 권위를 세운 오아시스다. 만약 오아시스의 지난 앨범이 없었다면 가뜩이나 별볼일없었던 2008년의 영국 록계는 더욱 시시해졌을 게 틀림없다. 노장의 건재를 과시한 정도를 넘어, 사자의 부활을 선언한 걸작이 바로 <Dig Out Your Soul>이다. 90년대의 영광을 재현하기 위해 몸부림치는 게 아니라 중견의 밴드가 어떻게 나아가야할지, 스스로 답을 찾은 앨범이다. 그러니 이 앨범이 오아시스 역사상 처음으로 영국 차트 1위 곡을 내지 못했다는 건 하나도 중요하지 않다. 'The Shock Of The Lightening' 'I'm Outta Time'같은, 차트 성적과 상관없이 훌륭한 노래들이 가득하니까. 흥미로운 건 이 앨범을 유독 뮤지션들이 좋아한다는 사실이다. "60년대부터 지금까지의 록이 모두 담겨있다. 곡작업하는 데 혹시 방해가 될까봐 오히려 듣지 않게 된다"는 차승우(문샤이너스)의 말이나, "그 전에는 오아시스에게 별 관심이 없었는데, 이번 앨범은 너무 좋다. 사운드도 신비하고 노래들이 와닿는다"라는 임주연의 말이 문득 떠오른다. 그들 모두 이 영국 출신의, 갓 일본 공연을 끝내고 바다를 건너온 록의 지존을 지켜봤다. 보도된 바 대로 가수 김장훈 뿐만 아니라, 크라잉 넛과 문 샤이너스, 마이 앤트 메리 등 여느 때 보다 많은 뮤지션들을 공연장에서 만날 수 있었다.

공연 예정 시간이었던 8시 30분에서 15분 정도 넘겼을까, 불이 꺼졌다. 객석에서의 거대한 함성이 오아시스의 공연 시작을 알리는 로고 송 'Fucking in the Bushes'와 뒤섞여 요동쳤다. 다른 나라와는 달리, 한국은 객석에서 보통 여성들의 소프라노가 더 높지만 이 날은 소프라노와 남성들의 테너가 한 군데 섞여 웅장함을 더했다. 그리고 노엘 갤러거(기타, 보컬), 리엄 갤러거(보컬), 겜 아처(기타), 앤디 벨(베이스)가 등장했다. 드럼과 키보드, 두 명의 세션과 함께. 첫 곡 'ROCK & ROLL STAR'. 거두절미였다. 데뷔 앨범이자 오아시스 영광의 나날을 시작한 <Definitely Maybe>의 첫 곡인 이 노래는 보통 공연의 하이라이트에 쐐기를 박는 곡이다. 이런 곡을 맨 처음에 포진시켰다. 4번 타자를 1회 첫 타자로 출격시킨 격이었다. 그 4번 타자는 첫 투구를 가뿐히 담장으로 넘겼다. 분위기는 달아오를 틈도 없이, 시작과 동시에 정점에 놓였다. 객석에서의 미친 듯한 싱얼롱, 미친 듯한 점핑, 오늘 까지만 살고 그만 살겠다는 듯한 환호가 내내 이어졌다. 'The Shock Of The Lightning' 'Meaning Of Soul' 같은 최근 곡들을 연주할 때도, 'Cigarettes And Alcohol'같은 초기 곡들을 연주할 때도 한결 같았다. 리엄은 제 자리에서 허리를 숙인 채 특유의 신비롭고도 무표정한, 그러나 애수와 자아도취가 섞인 목소리로 노래했다. 노엘을 포함한 다른 멤버들도 별 다른 액션없이 제 자리에서 연주했다. 3년 전과는 달리 'Meaning Of Soul' 'Masterplan' 'Don't Look Back In Anger' 등 노엘이 보컬을 맡은 곡들을 많이 연주한 게 차이였을까. 그 외에는 모든 게 다름없었다. 여전히 객석을 향해 마이크를 돌린 다던가, 화려한 액션을 펼치다던가 하는 일반적인 록 밴드의 공연에서 기대하는 퍼포먼스 같은 건 없었다. 그런 건 애시당초 오아시스의 공연과 거리가 멀다. 오직 노래와 노래 만이 있을 뿐이다. 옛과 지금을 아우르는 수많은 명곡의 향연. 기타를 치고 드럼을 두드리고 마이크앞에서 성대를 울리는 것만으로도 수천, 수만의 관중을 울리고 웃기고 흥분시키는 노래와 노래들이 있을 뿐이다. 축구에서 중요한 건 화려한 골 세레머니가 아니라 골 그 자체라는 걸 아는 밴드. 그게 오아시스다. 그런 태도로 군웅할거였던 90년대 영국 록계 최후의 승자로 군림했다. 약 15년간 전세계를 누벼왔다. 첫 번째나 두 번째나 한국에서 만난 그들은 그토록 변함이 없었다. 

1991년 결성된 오아시스를 20년 가까이 지켜온 두 형제, 리엄과 노엘에게서는 꼭 그만큼의 세월이 느껴졌다. 3년 전에 비해 세월이 한 꺼풀 덧씌워져 있었다. '메이드 인 브리튼'을 과시하는 듯했던, 시크하면서도 아름다웠던 리엄에게서는 어쩔 수 없는 중년의 기운이 느껴졌다. 그의 팬들에게는 미안한 말일 수도 있겠지만 예전의 노래들 중 어떤 곡들을 완벽히 소화하기에 그의 성대는 힘에 부쳐 보였다. 예전의 그 날카로웠던 엣지(edge)감이 세월따라 흘러 간 것 같아 못내 아쉬웠다. 3년 전에는 그렇지 않았었다는 소회와 함께 나에게도 그런 세월이 육체의 곳곳에 묻어있으리라는 동년배로서의 씁슬함을 숨길 수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아시스가 빛날 수 있었던 건 바로 밴드이기 때문이다. 리엄의 뒤를 받쳐주는 세 남자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그의 형, 노엘 갤러거의 세월은 씁슬하지 않았다. 한 때 (그리고 지금도 약간) 입만 열었다 하면 영국 타블로이드 신문 1면을 장식하는 슈퍼 독설가, 그리고 밴드에 있어 절대 독재자로 군림했던 전제군주는 어느덧 마흔을 훌쩍 넘겼다. 말 그대로 지난 세월에 의혹을 가지지 않는다는, 불혹의 아우라가 노엘에게 있었다. 얼굴의 주름도 그의 빛나는 기타 실력과 송라이팅 능력을 잠재우지 못했다. 마흔이 넘은 남자는 얼굴로 말한다 했던가. 제 아무리 독설을 퍼붓고 후배 밴드들을 조롱해도 그것이 단순한 악의에 지나지 않았다면 지금의 그런 얼굴은, 그런 음악은 나오지 못했을 거라고 나는 생각한다. 그렇기에 후배 밴드들 (예를 들어 하드 파이)이 오히려 이제 '왜 우리는 욕해주지 않는거냐'며 그에게 독설을 간청하고 있는 것이리라. 모든 공연이 끝나고 노엘은 다른 멤버들 보다 늦게 퇴장했다. 객석을 응시하며 이 밤을 기억하려는 듯 했다. 여유, 마음으로부터의 기쁨, 그리고 성취감으로 가득찬 그 때의 얼굴은 말하는 듯 했다. 갈수록 다른 멤버들이 곡작업에 참여하는 비중을 높이며 독재를 완화하고 있지만, 결국 오아시스의 오늘을 만들어내고 지켜온 건 노엘 자신이었다는 걸 확인하는 듯 했다.  변방에서 성공적인 공연을 마친 뮤지션 그 누가 의기양양하지 않겠냐만, 오아시스가 유독 특별해보였던 건 바로 그 순간 때문이었다. 맨체스터의 가난한 노동자 가정에서 태어나 학교도 제대로 마치지 못한 록큰롤 소년이, 그저 '피'의 힘으로 존경받는 왕세자와는 다른 권위를 스스로 일궈낸 중년이 된 것이다.

"이번에 오아시스 공연 갈거에요?"라 묻는 나에게 선배 기자는 답했다. "가야지. 관객들보러." 그렇다. 이 날 공연의 감동 중 반 절 이상은 객석에서 나왔다.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노래를 따라 부르는 9천여의 관객들. 테너와 바리톤과 소프라노와 메조 소프라노가 뒤섞여 만들어내는 장엄한 아리아. 의도와 합의 따위 전혀 하지 않아도 오아시스의 지휘 아래 울려 퍼지는 하나의 거대한 목소리가 4월 1일의 올림픽 체조 경기장에 있었다. 록 공연장 특유의 자유분방함, 또는 카오스를 하나로 묶는 일체감, 또는 코스모스였다. 물론, 노래를 모르는 이 조차 따라 부를 수 밖에 없는 오아시스의 그 찬란한 송가들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겠지만. 세계 어느 나라를 가도 당해내기 힘든 한국 관객의 열성은 근 몇년간 열렸던 각종 내한공연들을 통해 충분히 입증된 바 있다. 3년 전 오아시스의 첫 내한 때도 그랬고, 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 그렇기에 자신의 머리에 손가락을 빙빙 돌리며 "너희들 저번과 똑같구나"라며 감탄하던 리엄 갤러거는 탬버린을 객석에 던지는 것으로도 모자라, 결국 마지막 곡 'I Am The Warlus'때는 객석으로 내려가 퇴장하는 진기한 풍경을 연출했다. (내가 아는 한, 리엄이 객석으로 내려가는 일은 시비거는 관객을 몸소 응징할 때 밖에 없다.) 앵콜 타임 때 홀로 등장한 노엘 갤러거는 "한국 팬들만을 위한 특별한 시간"이라며 어쿠스틱 기타를 튕기며 'Live Forever'를 연주했다. 당연히 객석의 싱얼롱이 울려 퍼졌다. 심지어 어쿠스틱 기타로는 연주할 수 없는 기타 솔로까지 관객들이 합창으로 재현했다. 오아시스 공연의 하이라이트라 할만한 노래는 'Don't Look Back In Anger'다. 노엘이 보컬을 맡는 이 곡은 후렴구를 관객들이 대신 부르는 게 관례다. 역시 3년전과 마찬가지로 객석에서는 싱얼롱, 아니 '떼창'이 체조 경기장을 가득 매웠다. 데시빌을 측정했다면 한국에 오기 전 일본에서 가진 총 7회의 공연을 합친 그것에 뒤지지 않을, 기쁨과 결사의 떼창이었다. 과연, 선배의 예측은 틀리지 않았다. 오아시스를, 한국 관객을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맞출 수 있는 미래였지만.

관객의 수를 몇 제곱한 그 성원의 탓에, 오아시스는 새벽까지 대기실에서 뒤풀이를 가졌다. 그 시간까지 그들을 기다리고 있던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사진을 찍어주고 포옹을 해준 건 물론이다. 호텔에 도착했을 때 노엘은 취해 있었다. 그래서 공연이 끝나면 늘 쓰는 투어 다이어리에도 이 글을 쓰는 시간까지 글을 남기지 않고 있다. 대신 리엄은 좀 덜 취했나 보다. 자신의 홈페이지에 "우리의 90년대를 생각나게 하는 공연이었다"는 짤막한 후기를 남겼다. 2일 출국하면서도 그 기쁨이 이어졌나 보다. 전날 한국과의 경기를 마치고 출국하는 북한 축구대표팀 때문에 공항에 도열해있는 경찰들을 보며 "우리 때문에 나와있는 거 아니냐"며 손을 흔들어주고 웃었다고 하니. 물론, 자신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털복숭이 영국인이 누군지 알리 없는 경찰들은 어안이 벙벙했을테지만. 만에 하나 그들 중 오아시스의 팬이 있었다면? 전 날 공연을 못본 걸 원통해한 나머지 그들을 따라 비행기 화물칸에라도 몸을 싣고 싶은 심정이었으리라. 다른 팬들과 마찬가지로. 김작가(대중음악평론가)

프레시안 원고

---setlist---

ROCK & ROLL STAR

LYLA

SHOCK OF THE LIGHTNING

CIGARETTES AND ALCOHOL

MEANING OF SOUL

TO BE WHERE THER’S LIFE

WAITING FOR THE RAPTURE

MASTERPLAN

SONGBIRD

SLIDE AWAY

MORNING GLORY

AIN’T GOT NOTHING

IMPORTANCE OF BEING IDLE

I’M OUTTA TIME

WONDERWALL

SUPERSONIC

 

( ENCORE)

LIVE FOREVER

DON’T LOOK BACK IN ANGER

FALLIN’ DOWN

CHAMPAGNE SUPERNOVA

I AM THE WALRUS


*사실, 이 글을 쓰기 전에 '떡밥'이 뭐 없나 여기저기 전화를 돌렸다. 한국 일정 동안 생긴 에피소드나 인상적인 말 같은 것. 그러다가 한 관계자의 "최고의 밴드와 최고의 공연이 있었는데 떡밥이 무슨 필요?"라는 말에 바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정말 좋은 공연이었다. 예전과 마찬가지로.

 

by 김작가 | 2009/04/02 21:14 | 트랙백(4) | 핑백(2) | 덧글(32)
트랙백 주소 : http://zakka.egloos.com/tb/410524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bliss' me2DAY at 2009/04/02 23:55

제목 : bliss의 생각
이 분의 후기를 기다렸다. 보람차다. - 여전히 객석을 향해 마이크를 돌린다던가, 화려한 액션을 펼치다던가 하는 일반적인 록 밴드의 공연에서 기대하는 퍼포먼스 같은 건 없었다. 그런 건 애시당초 오아시스의 공연과 거리가 멀다. 오직 노래와 노래 만이 있을 뿐이다....more

Tracked from 전기공학/경영학도의 감.. at 2009/04/04 00:18

제목 : 4/1 오아시스 내한 공연
언제나 시크한 자세로 노래하는 리암  4월 1일 오아시스가 2번째 내한 공연을 가졌다. 한국에서 2번째로 만나는 오아시스. 한 마디로 표현 하자면 '명불허전'이라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릴 것 같다. 눈에 띄는 퍼포먼스가 없이도 관객을 압도하는 능력, 관객을 자신의 노래 속으로 끌어들이는 능력은 여타 다른 밴드와 비교할 수 없었다. 노엘도 어느새 많이 늙었다..  8시 40분 부터 시작된 그들의 공연이 끝난 시간은 9시 40분 정도. 거의 2시간 ......more

Tracked from 참을 수 없는 존재의 .. at 2009/04/08 10:12

제목 : 오아시스 내한공연 후기:We see things T..
☞오아시스내한공연후기 Oasis live in Seoul :We see things They'll never see #1 전날 새촘한 날씨 속에 여덟시간을 밖에서 벌벌떨어 그랬는지 목도 뜨끔하고 머리도 지끈하다. 4월 1일 아침, 일단 HP는 70대로 스타트. 일어나자마자 이번 오아시스 투어의 셋 리스트 플레이시키고 아-오늘이구나 생각하니 조금 흥분. 하지만 열 까지 나는 것 같아 일단 방바닥을 굴러다니던 아스피린을 입 속으로 투여. 잠깐 나갔......more

Tracked from J2's Guitar .. at 2009/04/18 11:11

제목 : 유튜브로 보는 오아시스 Dig Out Your So..
이번 오아시스(Oasis) Dig Out Your Soul 내한 공연을 가지 못한 것이 두고두고 한이 될 것 같다. 3년만에 내한이었으니 또 언제 올런지.. 집에서라도 오아시스의 공연을 보고 싶은 마음에 유튜브에 들어가보니 역시나 이번 투어 공연이 모두 올라와 있네. 셋리스트대로 모아 놓고 심심할때 마다 봐야겠다. 이번에 새로 알게 된 것인데, 유튜브의 재생 목록 기능을 이용하면 여러 동영상을 특별히 조작하지 않아도 연속으로 볼 수가 있다. 그......more

Linked at 박민철 - 항상 깨어있어라!!.. at 2009/04/04 20:35

... 1회 땐 갔었지만, 이번엔 못가봐서여기저기 포스팅으로 대리만족 중.혼자 노래 따라 부르면서 울먹거리고 있다.청승이지만 좋구나.+ 오아시스 부틀렉+ 오아시스 공연 후기 by 김작가 ... more

Linked at links for 2009-0.. at 2009/04/05 23:03

... hochan.NET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이성적 결합을 원하는 곳 links for 2009-04-05 댓글 없음 오아시스 내한공연 후기 (tags: 오아시스 공연 후기 한국관객) 애련한 식민지의 낭만이여~: 3. 인천 자유공원과 배다리골목 (tags: 여행 나들이 인천 차이나타운 자유공원 ... more

Commented by 똥쟁이 at 2009/04/02 21:26
짝짝짝!
Commented by 사막늑대 at 2009/04/02 21:32
떼창하느라 목소리가 허스키로 변신~ㅋㅋㅋ
Commented by highenough at 2009/04/02 21:33
한국관객들 대단하다. 공연기획사들 사기질로 한국 안 오겠다는 아티스트가 더 이상 안 생기기만 바랄 뿐;;
Commented at 2009/04/02 21:3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섹시미롹양 at 2009/04/02 21:40
b구역 맨 앞에서 봤습니다 ㅎㅎ
노엘이 흐뭇해서 계속 웃던데요?
마치 아들딸을 보는듯한 미소로-_-;;;;
특히나 돈룩백할때는 아주 흐뭇하더군요
윙크도 몇번해주고...
그나저나 어떤분을 가르키며 I like that cute이라 하며 윙크를 날려주셨는데..
ㅠㅠ 공연전에 호텔갔었는데 공연 후에 갔어야 하는 거였군요.. 아쉽습니다.
Commented by Peppermint at 2009/04/02 21:57
떡밥 못드려서 죄송해요. 아직 이성이 작동을 시작 안하고 있어서 생각이 안나더라구요^^ 언제나처럼 가슴 두근거리는 리뷰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뇽쓰 at 2009/04/02 22:48
공연내내 멤버들 표정보니 제가 다 뿌듯하더라구요. 도도한 앤디의 샤방한 미소, 치프의 작살미소!!!
Commented at 2009/04/02 22:58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대전정유 at 2009/04/02 23:02
대기실은 어떤 루트로 가면되는거였나요ㅠㅠㅠㅠ
Commented by thinkagain at 2009/04/02 23:23
공연 못 간 사람들에게 씨디를 플레이 시키는 멋진 후기. 와우.
Commented at 2009/04/02 23:31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코피루왁 at 2009/04/02 23:32
ㅠㅠㅠㅠㅠㅠㅠㅠㅠ 못 갔어요. 아아아아아아. ㅠㅠㅠㅠㅠㅠㅠㅠ 부럽습니다.
Commented at 2009/04/02 23:59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로베르또 at 2009/04/03 00:01
정말 살아서는 영원히 잊지 못할 live forever였습니다. 죽는순간까지 노엘갤러거를 까지 않기로 결심했습니다. ㅠㅠ
Commented at 2009/04/03 00:17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Gao☆ at 2009/04/03 00:54
못간게 정말 아쉽네요ㅠㅠ

듣기론 호텔에서 기다리던 사람들에게 7월에 페스티벌에 참가할거라고 했다던데..
혹시 펜타포트? ㅎㄷㄷ
Commented by 좋은사람 at 2009/04/03 01:14
정말이지 멋진 공연이였습니다.

정성과 진지함이 많이 느껴졌던 공연 그들은 최고였던거 같습니다.
Commented by papersun at 2009/04/03 01:31
부럽습니다. 김작가님. 흐엉.
Commented by j at 2009/04/03 02:14
우리가 그들의 90년대를 생각나게 했다니 굉장하네요 ㅠㅠ

글을 읽으니까 다시 공연보는거 같네 쿵쿵
Commented by xjzn at 2009/04/03 07:36
글 정말 잘 읽었습니다~다시 공연장이 떠오르네요..ㅠㅠ
마지막 줄에 '그들을 따라 비행기 화물칸에라도 몸을 싣고 싶은 심정'ㅎㅎ
김작가님 심정 맞죠?ㅜㅜ...스아실 저도..ㅜㅜ
정말....4월 1일은 환상적이었어요..ㅜㅜ...후유증 평생 갈듯;
Commented by 류연 at 2009/04/03 08:41
아흑.....정말 가고 싶았는데.....학생인지라 돈도 없고 ..ㅠㅜ..빛을 져서라도 갔어야 하는데 ,,후회가 된요ㅠㅜ
Commented by 김군 at 2009/04/03 12:59
읽다보니 눈물이 다 난다. 못간게 두고두고 한이겠구나.
Commented by 질린다. at 2009/04/03 13:03
대중음악에 대한 저변은 세계어느나라보다 취약한데
단지 공연장에서 지랄하고 노는걸로는 일등이라니
그걸또 매번 자랑스럽게 활자화하는 작가님의 시선도
웬지 서글프고..
Commented by riko at 2009/04/03 13:16
최고최고 ㅠㅠ
Commented by whynot at 2009/04/03 17:47
김작가님 글을 읽는데 마치 그 자리에 있었던 것처럼
온몸에 소름이 돋는군요.
못본 자를 위해 마치 본 것처럼 멋진 글 써주셔서 감사^^
Commented at 2009/04/03 23:50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ValueCre at 2009/04/04 00:21
이 글을 읽고 정말 너무너무 많이 공감하고 감명 받았습니다. 오아시스가 언제 또 내한할지 모르겠네요. 금방 또 오면 좋겠습니다만 ^^; 안되면 영국으로 찾아 가야하나... 라고 생각도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좋은 글 많이 부탁드립니다. ^^
Commented by Zannah at 2009/04/04 18:49
으흑...ㅠㅠ 저는 일 때문에 못 갔었습니다...너무 후회되는...
친구가 갔었는데 돌아와서 뭐라 묘사를 못하더군요. 다만 '야 내 앞에 있던 사람이 탬버린 받았다. 젠장 너무 아깝다'라는 말만 하고..
Commented by at 2009/04/04 22:38
7월에 또 올지도! ㅋㅋㅋ 최고였죠
Commented by 토달 at 2009/04/05 17:38
못갔어요..ㅠㅠ 표도 끊어놨었는데..ㅠㅠㅠㅠㅠ
후기보니까 미치겠네요..ㅠㅠㅠㅠ
그나저나, 리엄이 이번에 올때 일본에서 연어를 잔뜩먹고
너무 맛있어서 한국들어올때 몰래 갖고 오다가 공항에서 걸렸다던데.
그리고 일본에서 연어를 너무 많이 먹어서 속이 안좋아서
공연내내 안절부절 못하다가 관객을 뚫고 화장실에 달려간거같다던
얘기를 어디서 들었습니다. 진짜인지는 모르겟지만요;ㅎㅎ
Commented by Peppermint at 2009/04/06 16:43
연어갖고 오다가 걸렸다는 얘기는 만우절 장난으로 나온 기사였구요ㅎㅎ 속이 안좋았던 건 맞지만 그것 땜에 무대를 뛰어내려올 필요는 없었을 듯. 그냥 무대 뒤로 퇴장하는 게 더 빨랐을 테니까요ㅋㅋㅋ
Commented by at 2009/04/06 10:55
예매했다가. 다른 사람에게 표 넘긴 나의 피눈물 나는 심정. 으흐흐흑.
공연 정말 좋았나봐요. 흑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음악 친구나 해요
by 김작가 2008 이글루스 TOP 100
Calendar
메모장
noisepop@hanmail.net
http://twtkr.com/GrooveCube
카테고리
전체
음악이 해준 말
생각
스토리
대화
어른들의 놀이터
번쩍하는 황홀한 순간
상수일지
아주 특별했던 봄
아주 특별한 여름
go20
private press
NM
야담과 실화
바벨의 콘서트
VS 칼럼
자전거 라이프
방명록
비밀의 창고
미분류
포토로그

보이는 것의 날인
태그
2010 밥딜런 그린데이 레미제라블 Contra 국카스텐 루시드폴 매시브어택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이런들어떠하리저런들어떠하리 오아시스 이병우 문화정책 들뢰즈 글래스톤베리 맑스 인디 아이돌 FnC 아감벤 어떤날 VampireWeekend 페스티벌 씨엔블루 전망 블로그 철학성향테스트 트위터 내한공연
전체보기
rss

skin by zodiac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