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카스텐 : 로열 로더의 출사표


2008년 11월 29일 서울 광진구 멜론 악스에서 열린 '헬로 루키 오브 더 이어'는 한국 인디 역사상 가장 뜨거운 쟁탈전이었다. EBS 스페이스 공감의 신인 발굴 프로그램이었던 '헬로 루키'의 연말 결선격인 이 행사는 그 어느 경연 대회보다 큰 당근을 걸고 있었다. 대상을 받은 팀에게는 EBS 스페이스 공감의 정식 무대에 설 기회가 주어졌을 뿐 아니라 상금 500만원, 그리고 2009년 펜타포트 메인 스테이지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까지 돌아가는 것이다. 방송과 페스티벌, 그리고 돈 까지 거머쥘 수 있는 절호의 찬스였다. 게다가 일회성 행사가 아니라 2008년 5월 부터 매달 뽑힌 3팀 씩의 루키들이 상대였으니 말 그대로 천하제일무도회라 해도 틀린 말은 아니었다. 6월의 헬로 루키로 선정되어 본선을 통과, 최종 결선까지 오른 국카스텐은 이 무대에서 이런 말을 남겼다. "우리는 이미 스페이스 공감 정식 공연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신인에게 요구되는 덕목이 흔히 겸손이라고 하지만, 이들은 오히려 자신감으로 충만해있었다. 말 뿐이 아니었다. 정확히 기억한다. 국카스텐이 첫 곡 '거울'을 부르자, 객석으로부터 어떤 뜨거운 바람이 불어 닥쳤다. 마음으로부터의 환호가 멜론 악스를 가득 채웠다. 그리고 국카스텐은 헬로 루키 오브 더 이어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에 가까운 결과였다는 후문도 전해진다. 바야흐로 뜨거운 신인이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지금 인디 신에는 한참 물갈이가 진행 중이다. 1990년대 중반의 초창기 인디 신을 방불케 할 정도로 뛰어난 신인들이 등장하고 있다. 대중적 한계를 돌파하는 팀도 있고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음악을 들고 좌중을 호령하는 팀이 있으며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관객을 탈진으로 몰아가는 팀도 있다. 인디가 쇠퇴하고 있네, 죽었네 함부로 떠드는 이들에게 어퍼컷이라도 날리듯 속속 새로운 밴드와 싱어 송라이터들이 등장하며 한국 대중음악계 전반의 선순환을 이끌고 있는 것이다. 만약 헬로 루키 오브 더 이어가 아니었다 해도, 국카스텐은 그 무서운 신인의 일원에 설만한 충분한 자격이 있다. 그들은 특정 장르의 규범에서 모두 벗어나있는 밴드다. 펑크도 모던 록도, 포스트 록도, 심지어 헤비 메탈도 국카스텐의 음악을 규정할 수 없다. 그래서 국카스텐에 대한 관심은 이례적이다. 록 음악, 혹은 밴드 음악은 장르라는 틀에 기대어 성장하고 또한 그 장르 팬들을 밑거름삼아 확산된다. 그러나 결국 그들은 특정 장르가 아닌 자신들의 스타일, 결과적으로 말하자면 그저 록이라는 심플한 단어로 설명할 수 밖에 없는 음악으로 차세대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그러나 역으로 국카스텐의 음악에는 그 모든 요소들이 잘 녹아있기도 하다. 어설프게 본드로 붙여놓은 물리적인 결합이 아닌 화학적 결합의 모습을 띄고 있다. 어떤 이들은 국카스텐의 음악을 뮤즈에 비교하곤 한다. 정작 그들은 "뮤즈를 좋아하지 않는다"라고 부인하지만, 그런 소리가 나오는 까닭은 바로 거기에 있다. 프로그레시브 록과 헤비 메탈, 사이키델릭과 모던 록, 그리고 기타 팝의 요소까지 두루 갖추고 있기에 모든 장르의 팬들에게 어필할 수 있기 때문이다. 허나, 그런 경지는 단숨에 만들어지는 게 아니다. 오랜 절차탁마의 시간이 필요하기 마련이다. 국카스텐또한 그런 시간을 거쳐왔다.

중국식 만화경을 일컫는 국카스텐의 바이오그래피는 꽤 오래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인디 신의 침체기라 불리는 2003년 무렵, '더 컴(The Com)'이라는 이름으로 데뷔한 그들은 같은 해 쌈지 사운드 페스티벌 숨은 고수에 발탁되며 이름을 알렸다. 하지만 모던 록과 포크가 주류였던 그 때 그들의 설자리는 애매했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역량도 아직은 부족했다. 팀은 해체하고 멤버들은 군에 입대했다. 더 컴은 자연스럽게 공중분해됐다. 어느 날 길거리에서 직감적으로 만나 함께 하게 된 오리지널 멤버, 하현우(보컬, 기타)와 이정길(드럼), 강원도 출신으로 인터넷을 통해 그들과 만나게 된 전규호(기타)가 다시 만난 건 2006년의 일이었다. 전규호의 가족이 운영하는 강원도 팬션에서 함께 살면서 일하고 곡 작업을 하고, 합주를 하는 나날이 이어졌다. 그리고 2007년, 그들은 국카스텐의 이름을 걸고 다시 클럽에 등장했다. 그 후, 승승장구였다. 2007년 쌈지 사운드 페스티벌에서 다시 한번 숨은 고수로 발탁되어 긴 공백을 헛되이 소모하지 않았음을 입증했다. 싱글 한 장 없건만 입소문이 알음알음 퍼졌다. 그리고 로열 로드의 시작이었다. 2008년 6월의 헬로 루키에서 그들은 10팀의 다른 경쟁팀들 중 압도적인 점수차로 1위를 차지했다. 당시 그들을 처음 봤던 담당 PD가 음악이 너무 섹시하다며 입을 딱 벌리고 환히 웃던 모습이 지금도 선하다. 그들을 진작 알고 있다며 슬며시 자랑했던 나의 뿌듯함 또한 선하다. 그건 일종의 자부심이었다. 그 자부심은 그 뒤로도 이어졌다. 2008년 펜타포트 서브 스테이지에서 그들은 폭발적인 반응을 얻어냈다. 그 반응 역시 멈추지 않았다. 앞서말한 헬로 루키 오브 더 이어에서의 '쩌는' 공연이 끝나고 당연히 대상을 차지한 후 멜론 악스 로비에 마련된 CD판매대에는 국카스텐 음반은 없냐는 문의가 쇄도했다. 그들의 데뷔 앨범에는 소비자들의 사전 예약이 걸려있는 거나 마찬가지였던 셈이다. 바로 이 앨범 말이다.

국카스텐은 말하자면 두 밴드가 한 집에서 생활하는 듯한 음악을 들려준다. 송라이터와 테크니션이 겹쳐 발전하고 있는 빌드 오더랄까. 송라이팅을 주로 담담하고있는 하현우는 그 거침없는 샤우팅도 일품이지만 작곡과 작사에서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스타일의 뮤지션이다. 대부분의 록이 신세를 지고 있는 블루스나 스탠다드 팝에 기반한 송라이팅이 아닌, 퍽 드라마틱하면서도 이미지적인 음악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그가 그린 밑그림에 풍성한 색을 더하는 건 전규호의 기타다. 그는 지금의 록계에서는 보기 드문 테크닉 지향의 기타리스트다. 80년대 후반, 90년대 초반의 메탈 키드들에게는 필수과목이나 다름없었던 온갖 기타 주법을 과감히 사용함과 동시에, 이펙터 활용도도 탁월하다. 공학을 전공하고, 기타 이펙터를 직접 만드는 게 취미라고 하니 사운드의 공학적 이해가 뛰어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하현우가 밴드의 좌뇌라면 전규호는 우뇌다. 팀에 뒤늦게 합류한 김기범과 이정길이 만들어내는 리듬 위에서 펼쳐지는 사운드는 정말이지, 쉼없이 중국 만화경을 들여다보는듯 하다. 문헌에 의하면 중국 만화경, 즉 국카스텐속에 맺히는 상은 오늘날의 만화경과는 달리 불꽃놀이의 이미지였다고 한다. 국카스텐의 음악이 꼭 그렇지 않은가. 보컬과 기타, 리듬이 드라마틱한 전개 속에서 계속 불꽃을 터뜨리니 말이다. 때로는 싸이키델릭하게, 때로는 폭발적으로, 또 때로는 마치 괴인이 잠언을 전하듯 신비롭게 하현우는 노래한다. 때로는 말하듯, 때로는 달리듯, 때로는 쏟아내듯 연주하는 전규호의 기타는 그 말에 말 아닌 소리로 말한다. 모던 록의 감성을 심으로 삼고, 헤비 메탈의 사운드를 나무삼아 이를 감싸고, 프로그레시브 록의 드라마틱한 구성으로 싸이키델릭의 색을 입힌 연필 같은 음악이다. 이성과 감성을 동시에 자극하는 음악, 몸과 마음을 동시에 건드리는 음악, 강(强)과 유(柔)의 오의가 조화로이 머무는 음악. 그게 국카스텐의 음악이다. 장르의 분화가 거듭되고 있는 지금의 음악계에서 이들은 통합의 길을 걷고 있다. 침잠이 아닌 점화와 발화의 가도를 질주하고 있다. 그 질주가 올해 록 페스티벌의 거대한 스피커를 울리는 힘이 될 것이다. 그리고 목도하게 될 것이다. 새로운 아레나 급 밴드의 탄생을. 적어도 그들의 음악은 아레나를 휘감을 자격이 있다. 그럴 에너지도 충분하다. 굳게 닫혀있다가 서서히 열릴 기미가 보이는 한국 대중음악의 두터운 빗장에, 국카스텐이 다시 한번 해머를 내리치고 있다. 김작가(대중음악평론가)

(이 앨범은 1월 말 발매됩니다)

by 김작가 | 2009/01/15 01:25 | 스토리 | 트랙백 | 덧글(11)
트랙백 주소 : http://zakka.egloos.com/tb/404032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at 2009/01/15 01:43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김작가 at 2009/01/15 19:48
가끔 들어가기는 하는데 영 사람들이 없는 시간대에 주로 하다보니...
Commented by 피노 at 2009/01/15 03:21
오늘 처음 듣는데... 이거 어떤 의미에선 뮤즈 이상인데요...

Commented by 사막늑대 at 2009/01/15 08:43
올해는 인디씬에서 기대되는 앨범들이 많이 쏟아질 것 같아요~~
루비살롱이 그런 바람의 중심이다는게 기분 좋기도 하구요~

여담이지만 Eric Clapton과 Jeff Beck 합동공연이 사이타마 수퍼아레나에서
열립니다. 2월21일(토), 22일(일) 이틀간인데, 전 토요일 공연 봅니다.

http://udo.jp/Artist/ECJB/index.html
Commented by 피노 at 2009/01/15 12:49
우왁! 에릭클랩튼의 팬으로서 진정 부럽습니다!
Commented by d at 2009/01/15 08:57
라이브에서는 보컬의 포스가 쩔던데
스튜디오 버전은 악기가 보컬을 죽이네요.. 보컬 볼륨이 좀 낮은 것 같은데...
녹음이 좀 아쉽습니다.
Commented by ㅇㅇㅇ at 2009/01/15 11:03
혹시 보컬분이 연주하는 저 기타 무슨제품인지 아시는분 계시나요?
Commented by 행인1 at 2009/01/15 11:24
뮤직맨 엑시즈 스포츠 같습니다. 뮤직맨홈페이지에는 슈퍼스포츠만 있네요;
Commented by 멜렐레 at 2009/01/15 14:16
진짜 쩐다 뮤직 비디오는 음악과 어울리지도 않고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해 아쉽지만 그래도 음악은 진짜 쩌내요
Commented by 카스테라 at 2009/01/16 16:44
스페이스 공감 TV에서 보면서 - 결과는 알고 본 거지만 - 와, 얘네 좀 쩌는데? 싶었어요. 김작가 님 덕분에 정리(?)가 좀 되네요. 앨범 빨리 나와라라라라!
Commented by 진흙 at 2009/01/19 13:45
스페이스 공감 정식 무대는 언제 서게 되나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음악 친구나 해요
by 김작가 2008 이글루스 TOP 100
Calendar
메모장
noisepop@hanmail.net
http://twtkr.com/GrooveCube
카테고리
전체
음악이 해준 말
생각
스토리
대화
어른들의 놀이터
번쩍하는 황홀한 순간
상수일지
아주 특별했던 봄
아주 특별한 여름
go20
private press
NM
야담과 실화
바벨의 콘서트
VS 칼럼
자전거 라이프
방명록
비밀의 창고
미분류
포토로그

보이는 것의 날인
태그
어떤날 Contra 문화정책 들뢰즈 루시드폴 인디 페스티벌 트위터 맑스 블로그 전망 오아시스 2010 레미제라블 밥딜런 글래스톤베리 아이돌 씨엔블루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이런들어떠하리저런들어떠하리 아감벤 FnC 그린데이 매시브어택 이병우 철학성향테스트 VampireWeekend 내한공연 국카스텐
전체보기
rss

skin by zodiac47